나눔으로 함께 사는 아름다운 일터_교보생명 성남FP지점

나눔으로 함께 사는 아름다운 일터

아름다운 일터 -교보생명 성남FP지점

교보생명 성남 FP지점 다솜이작은숨결살리기 기부자들

교보생명 성남 FP지점 다솜이작은숨결살리기 기부자들

21세기의 도시는 참으로 이상하다. 하루를 쉬면 도태될 것 같은 불안감이 엄습한다. 하루살이마냥 내일에 쫓긴다. 따지고 보면 담담히 지내도 무탈할 하루인데 마음이 요동친다. 성남이라고 다를까. 곁을 둘 수 없는, 경쟁으로 가득한 그곳에 성남FP지점이 자리 잡고 있었다. 그래서 두말이 필요 없는 살벌한 곳이리라 예상했다. 그러나 보기 좋게 빗나갔다. 들어선 사무실의 분위기며 사람들의 표정이며 ‘살벌’과는 거리가 멀었다. 외려 달콤했다. 초콜릿처럼 부드럽고도 달달한 분위기. 눈 감으면 코 베어 갈만한 치열한 도시에서 맛보는 나른함이었다.

“성남FP지점이요? 수년 동안 꾸준히 실력을 쌓아 왔고 고객들의 신임을 얻었죠. 순수함도 한 몫 했습니다. 그게 결과라면 결과일 수 있을 거예요, 편안함! 드나드는 사람 모두를 편안하게 만드는 지점, 그거 하나는 자신할 수 있습니다.” 

이영기 지점장은 청량감 어린 말투로 외부고객만큼이나 내부고객이 중요하다고 강조한다. 그가 가장 신경 쓰는 부분은 가족 같은 친밀감. 누구도 벽을 느끼지 않도록 대하려는 게 지점의 목표란다. 신입재무설계사일 경우, A부터 Z까지 친절히 안내하고 친근하게 다가가기 위해 최선을 다하는 게 성남FP지점 스타일인 셈이다. 

그러기 위해서는 업무처리만으로는 부족하다. 그들은 서로서로 어떤 성향을 갖고 있는지 알아보기 위해 세심하게 살핀다. 그날그날의 날씨에 따른 반응도 허투루 흘리지 않는다. 그렇게 하나 둘씩 모인 정보는 성남FP지점이 내부고객에게 맞춤 서비스를 할 수 있는 원천이 된다. 자신에게 딱 맞춰진 서비스를 제공받는데 어느 누가 불편하겠는가. 일종의 환대, 그것도 자신의 소소한 취미까지 꿰고 있는 배려를 제공받는 것이다. 

“영업이란 게 경쟁시스템에서 벗어나기 어렵습니다. 치열하게 밀어붙이지 않으면 성사시키기 어려울 때도 많고요. 우리 지점 재무설계사분들도 다르지 않습니다. 다만 일을 대할 때와 사람을 대하는 태도가 다른 셈이죠. 서로 넘어서야 할 경쟁자로 보지 않고 보듬어 안고 갈 동료로 본다는 게 우리 지점의 특장점입니다. 타인을 배려하는 순수한 마음이라고 표현하고 싶습니다.”

생애 첫 기부 <다솜이작은숨결살리기>

  

성남FP지점에서 상품을 비롯한 금융서비스를 공부하는 것은 기본이다. 이영기 지점장은 재무설계사 스스로 부족한 부분을 채워갈 수 있도록 적극적으로 지원한다. 더불어 구성원의 신뢰를 단단하게 다지기 위해 노력한다. 그랬더니 특별한 뭔가가 없는데도 특별한 지점이 되어버렸단다. 그들이 품은 신뢰는 성남FP지점을 영업 실적 따위로 질책하지 않는 자율적인 공간으로 변모시켰다. 

이영기 지점장

이영기 지점장

“누구도 게으르지 않은 21세기에 중요한 것은 동기를 부여하는 일이라고 생각해요. 그래서 신뢰나 즐거움을 강조합니다. 그렇게 스스로 자긍심을 채워주면 일은 저절로 해결되더라고요. 좋은 직장에서 좋은 동료와 일한다는 자긍심, 즐거운 삶으로 고객에게 희망이 된다는 자긍심. 그 중심에 이른둥이 후원을 비롯한 봉사하는 삶이 자리하고 있습니다.”

성남FP지점은 지점장과 매니저를 포함해 열여덟 명이 <다솜이작은숨결살리기>에 참여한다. 10여년을 함께한 창립회원도 다수이다. 틈틈이 신입재무설계사를 위한 브리핑도 잊지 않는다. 이러한 적극적인 기부 행동은 성남FP지점을 ‘아름다운 일터’로 승화시키기에 충분했다. 

“FP닷컴을 열면 <다솜이작은숨결살리기> 기부 캠페인이라고 뜨는 게 있어요. <다솜이작은숨결살리기>를 모르는 신입은 왜 뜨는지 모르고 팝업쯤으로 생각하기도 합니다. 주기적으로 설명해주면 기부회원이 늘어날 수밖에 없습니다. 몰라서 못 하지 안 하는 게 아니더라고요. 대부분 이른둥이를 통해 생애 첫 기부를 경험하는데 그게 또 생명과 연결돼 있으니 참 기쁩니다.”

 

단돈 100원이 이끈 더불어 사는 인생

 

기부를 습관처럼 생각하는 성남FP지점 사람들은 매일 100원씩 기부한다. 하루 일과를 무사히 마친 것에 대한 고마움을 세상과 나누기 위해 출입구 옆에 놓인 자그마한 저금통을 채운다. ‘나 오늘 고생했어’, ‘너 오늘 잘 했어’의 마음을 담아 5년 동안 진행된 성남FP지점만의 특별한 이벤트다. 

성남FP지점의 특별한 나눔이벤트

성남FP지점의 특별한 나눔이벤트

 

한 달 평균 영업일수가 20일 정도이니 한 사람이 기부하는 돈은 2,000원, 38명이 한 달을 꼬박 모으면 최대 76,000원. 강제성을 띠는 게 아니라 어느 날엔 잊어버리다가 월말 결산 시 한꺼번에 2,000원을 저금하기도 한다. 

마음이 벅차오른 날엔 5,000원을 쾌척할 때도 있다. 그리 모은 돈은 밥 못 먹는 아이들을 돌보는 ‘아름다운 식탁’에 두어 번 기부했다. 

 

첫해엔 고객들이 소개한 어르신께 쌀 10kg을 드렸고 재작년에는 물에 잠긴 광주삼육재활병원에 라면을 전달했다. 생활이 빠듯한 동료를 지지하고 응원하는 마음을 대신하기도 했다. 매번 기부처가 달라지는 건 정기적으로 하기에는 소액인데다 금액도 일정치 않기 때문. 이러저러한 상황에 구애받지 않는 적확한 후원처가 필요한데 그걸 찾는 게 마땅치 않다. 

 

“생명보험을 권유하는 FC에게 가장 중요한 게 이타심이죠. 나를 위한 영업은 힘을 잃습니다. 누군가의 생명, 건강, 가족, 삶을 떠올리지 않으면 다른 상품을 파는 것과 다르지 않죠. 그래서 저금을 하고 기부를 하는 거예요. 그래서 정말로 필요한 사람에게 주고 싶은데 쉽지 않네요. 폐지 줍는 독거노인께 드릴까도 생각했는데 다른 곳에서 후원 받으시는게 있는 모양이더라고요. 아름다운 재단에서 연결해 주신다면 소액기부를 지점 이름으로 하고 싶습니다.”

 

그들이 원하는 건 더 세심하고 맞춤한 봉사, 구색 맞추기가 아닌 정수만 모아놓은 꼭 필요한 사회공헌활동이다. 그로 인해 바라는 건 복지사각지대에서 홀로 낙망하는 사람이 존재하지 않는 것. 어른보다 아이, 비장애인보다 장애인, 건강한 사람보다 아픈 사람을 먼저 떠올리는 건 성남FP지점이 뿌리 내린 자생적이고 유기체적인 이타심 때문이다. 그들이 이 불안한 도시의 쉼터, 아름다운 일터로 거듭난 이유이다.  

 

글.우승연 | 사진.정김신호

 


아름다운재단은 교보생명과 함께 다솜이작은숨결살리기기금을 토대로 '2.5kg 미만 또는 37주 미만으로 태어난 이른둥이 입원치료비 및 재활치료비 지원사업을 진행하고 있습니다.

댓글이 없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