재활치료비 영수증에 담긴 이야기

다솜이 작은 숨결살리기 사무국에서 장애가 있는 이른둥이에게 재활치료비를 지원합니다.
3월, 6월, 9월, 12월 1년에 네 번...
재활치료비에 지원받고 있는 이른둥이들의 치료비 영수증이 하나 둘씩 아름다운재단 사무실에 도착합니다.
영수증들이 차곡차곡 쌓일 때마다 담당간사의 마음도 점점 무거워집니다.
단지 처리해야 할 업무가 많아서만은 아닙니다.
영수증 하나하나 꼼꼼히 살펴보면 재활치료중인 이른둥이와 부모님들의 숨겨진 사연이 함께 전해져 옵니다.

이야기 1

경상북도에 사는 준호(가명)는 재활치료를 위해 경기도에 있는 어린이 재활전문병원을 한 달에 몇 번씩 올라가야 합니다. 몸이 불편한 준호와 돌쟁이 준호 동생을 데리고 고속버스를 타고 지하철을 타고 상경하여 치료를 받고 돌아갑니다.
치료를 위해 어려운 발걸음을 하는 이른둥이들이 없도록 지방에도 어린이 재활전문병원이 많이 생겼으면 좋겠습니다.

 

이야기 2

1차 재활치료비 지원에 선정된 이른둥이가 1년 동안 사용할 수 있는 지원금이 200만원입니다. 윤서(가명)은 치료비가 선정되었으나 1년 동안 지원금을 50만원도 사용하지 못했습니다. 윤서에게 필요한 재활치료를 할 수 있는 병원이 많지 않아 치료를 받기 위해서는 치료순서를 기다릴 수 밖에 없습니다. 치료 예약한지 8개월이 지나서야 윤서를 치료를 받을 수 있었기 때문이지요
윤서와 같이 선정이 되었으나 병원이나 사회복지관의 치료 대기기간이 길어서 제때 치료를 받지 못하는 이른둥이들이 많다고 합니다. 재활치료를 제때 받을 수 있도록 재활치료기관이 많았으면 합니다.

 

이야기 3

병훈이(가명)의 3개월치 영수증은 90장이 넘습니다. 운동과 물리치료를 받기 위해 거의 매일 병원을 갑니다. 또한 1주일에 두 번씩 언어치료를 받고 있습니다. 병훈이 엄마는 병훈을 업고 매일 병원과 사회복지관을 다니십니다. 병훈이의 치료를 위해 개인과 가족간의 시간을 감수해야 할 상황입니다. 엄마 손길이 필요한 두 살배기 동생과 형은 병훈의 치료로 인해 항상 후순위가 될 수밖에 없지요.
치료기간동안 병훈이네 형제들이 잘 보살핌을 받을 수 있도록 보육도우미가 필요하지 않을까요?

영수증을 꼼꼼하게 한 장씩 A4에 잘 붙여서 안부인사와 함께 보내주시는 어머니, 너무 많은 영수증을 보낸다고 미안하다라는 쪽지를 보내는 어머니 등 영수증을 볼 때마다 뿌듯함과 안타까움을 동시에 느껴집니다.

재활치료를 포기하지 않고 희망을 품고 재활치료를 하는 이른둥이 가족들이 있기에 영수증 꼼꼼히 살피고 영수증 한 장씩 풀 부치는 작업마저 소중하고 보람있게 합니다.

재활치료를 받고 있는 이른둥이와 부모님들!

힘내시고 건강하세요!

늦둥이맘 다솜이작은숨결살리기 팀정온주 팀장
함께 살아가는 방법을 아름다운재단에서 배웠습니다. '혼자'보다는 '함께' 만들어가는 세상이 참 행복하다라는 믿음이 있기에 아름다운재단에서 일하는 것이 참 좋습니다.

blog_log

댓글이 없습니다.